‘걸스피릿’ 피에스타 혜미, 발라드 여신으로 변신 ‘기억의 습작’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피에스타 혜미 / 사진=JTBC '걸스피릿' 캡처

피에스타 혜미 / 사진=JTBC ‘걸스피릿’ 캡처

‘걸스피릿’ 피에스타 혜미가 진지한 모습을 선보였다.

20일 방송된 ‘걸스피릿’에서 혜미가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 무대를 꾸몄다.

혜미는 “저의 온전한 노래를 들려드린 적 없는 것 같다”며 “춤도 많이 추고 비트가 빠른 노래를 많이 불렀다. 도전을 하고 실망과 절망도 겪었다”고 그동안의 아픔을 고백했다. 혜미는 자신에게 위로가 돼주었던 친구들을 향한 무대를 보였다.

혜미는 그동안 보여줬던 섹시한 모습과 다르게 잔잔한 발라드를 부르며 색다른 감성을 표현했고, 정승환과 함께 조화로운 무대를 꾸며 극찬 받았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