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 정보석·진태현에 역공 “다 끝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몬스터'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몬스터’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몬스터’ 강지환이 정보석에 역공을 펼쳤다.

20일 방송된 MBC ‘몬스터’에서는 변일재(정보석)와 도광우(진태현)가 판도라의 상자를 가진 한 비서를 납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도건우(박기웅)로부터 이 사실을 전해들은 강기탄(강지환)은 변일재와 도광우에게 발신 번호 제한으로 전화를 걸어 “내가 판도라의 상자를 가지고 있다”고 거짓말했다.

음성변조된 강기탄의 목소리에 변일재와 도광우가 의심을 거두지 않자 강기탄은 “여기에 ‘수도병원 이사장 부부 살인’이라고 적혀 있다. 이런 이름들도 적혀 있다. 이국철, 정만옥. 더 불러드릴까”라고 말해 변일재를 놀라게 했다.

판도라의 상자를 빌미로 도광우를 불러낸 강기탄은 “이제 다 끝났다”며 “너 때문에 내 부모님이 죽었고 모든 게 너로부터 시작됐어”라고 분노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