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연인’ 강하늘, 두려워하는 이지은 안으며 “괜찮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이지은, 강하늘 / 사진=SBS '달의 연인' 캡처

배우 이지은, 강하늘 / 사진=SBS ‘달의 연인’ 캡처

‘달의 연인’ 강하늘이 이지은을 달랬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조윤영 극본, 김규태 연출)에서는 왕소(이준기)로 인해 두려움에 떠는 해수(이지은)를 달래는 왕욱(강하늘)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수는 왕소가 왕은(백현)과 그의 가족들을 살해하는 잔상을 보고는 두려움에 떨었다. 도망치는 해수를 잡으러 온 왕욱은 해수를 향해 “괜찮냐”고 물었다.

해수는 “왕소 황자 조심하라”며 “그 사람 피해라. 그 사람 막으면 안된다. 모두가 죽는다”라고 전했다. 이어 해수는 “차라리 나가고 싶다. 황궁에서 멀어지고 싶다”고 전하자 왕욱은 해수를 끌어안고 “내가 그렇게 해줄 테니 진정해. 괜찮다”며 안심시켰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