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연인’ 이지은, 이준기 흉터 가려준 것 후회 “나 때문에 다 죽는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이지은, 이준기 / 사진=SBS '달의 연인' 캡처

배우 이지은, 이준기 / 사진=SBS ‘달의 연인’ 캡처

‘달의 연인’ 이지은이 이준기가 ‘광종’이 될 것이란 사실에 혼란스러워 했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조윤영 극본, 김규태 연출)에서는 왕소(이준기)에게서 광종의 모습을 보고 불안해하는 해수(이지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수는 기우제를 성공한 왕소를 바라보다 그에게서 광종의 모습을 보았다. 이후 해수는 “광종이라고? 형제와 오래된 신하들을 다 죽인다는 그 광종”이라고 중얼거렸다. 해수는 “내가 흉을 가려줘서 왕이 될 수 있는 건가?”라며 혼란스러워했다.

해수는 넋을 놓고 있다가 자신을 만나러 온 왕욱(강하늘)을 향해 “나 때문에 다 죽는 거다. 저 사람 나 때문에 그렇게 된다”며 “황자님은 무사하셔야 한다”고 전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