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vs김예원 싸움에 휘말려 ‘수모’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질투의 화신'/사진제공=SM C&C

SBS ‘질투의 화신’/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 공효진이 조정석의 입을 다물게 만드는 직격탄을 투척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에서 표나리(공효진)는 표나리 사이즈로 제작된 특별한 원피스로 인해 동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게 된다.

이 원피스는 지난 주, 고정원(고경표)이 직접 제작한 것으로 표나리와 고정원이 한층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돼 남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누구나 탐낼만한 ‘표나리 원피스’에 같이 아나운서를 꿈꾸고 있는 후배 나주희(김예원)는 물론 아나운서 박진(박은지)까지 시선을 떼지 못했고 결국 원피스 사수 전쟁이 발발하고 만다고.

무엇보다 이 원피스 때문에 이화신(조정석)도 웃지 못 할 상황에 휘말리게 돼 이번 주 방송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표나리 레이더를 달고 있는 이화신은 사정권 안에 들어온 표나리, 나주희, 박진의 싸움을 그냥 지나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는 그녀들 사이에서 수모를 겪게 된다. 특히 그는 한 마디, 한 마디가 가슴에 꽂히는 표나리의 처절한 외침을 듣고 쓰라린 마음을 감추지 못해 보는 이들까지도 탄식하게 만들 예정이다.

더욱이 이 외침은 표나리의 말에 매번 꼬투리를 잡았던 이화신마저 반박 불가한 것이라고 해 마초도 꼬리를 내린 이번 사건에 호기심이 커져가고 있다.

‘질투의 화신’은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