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가는 길’ 이상윤 “나이가 든 멋진 모습 보여주겠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공항가는 길' 스틸컷 / 사진=KBS 제공

‘공항가는 길’ 스틸컷 / 사진=KBS 제공

배우 이상윤이 진한 감성 멜로 드라마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이상윤은 20일 서울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공항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이상윤은 “전작품을 할 때보다 나이가 들었다. 그 사이에 많은 인생 경험도 했다. 그런 것들을 바탕으로 감성 연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이가 든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거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그거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윤은 극중 딸을 잃는 아버지를 연기한다. 이에 대해 이상윤은 “내가 실제로 딸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간접적인 경험들을 참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 사람들이 자식을 대하는 모습, 그들의 감정을 들으며 생각했고 또 반대로 부모님을 생각하며 연기하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공항가는 길’은 공감과 위로를 나누며 궁극의 사랑을 그려내는 두 남녀의 모습을 담아낸다. 오는 21일 오후 10시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