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대로’ 하하 “유희열, 프로그램 애정도 높아…유氏들의 공통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유희열,하하,말하는대로

가수 유희열과 방송인 하하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디지털공연장에서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말하는대로’(연출 정효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말하는대로’ 하하가 함께 MC를 맡은 유희열에 대해 폭로했다.

하하는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말하는대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우리의 케미는 배운 자와 못 배운자의 교집합”이라고 말했다.

이날 하하는 “유희열이 이렇게 프로그램에 애정이 있는지 몰랐다. 유 씨들의 공통점 같다”며 “유희열은 야망있는 남자다. 제작진에게 날 망하게 하지 말라고 경고한다”고 폭로해 유희열을 당황하게 했다.

또, 하하는 “서울대 나왔다고 해서 생각보다 많이 아는 것은 아니더라. 한 두 번 실망한 게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떤 뒤 “휴대폰 들고 방송한다. 검색창에 계속 찾아보기 위해서다”라고 셀프 디스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말하는대로’는 ‘말로 하는 버스킹’이라는 새로운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다. 최근 트렌드인 거리 버스킹을 재해석해, 매 회 다른 주제와 다른 시각을 가진 게스트들과 야외에서 녹화를 진행한다. 게스트들의 이야기를 들은 관객들은 버스킹 팁을 지불하고 이는 해피빈을 통해 기부한다.

‘말하는대로’는 오는 21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되며, 가수 이상민과 미국인 타일러, 영화 ‘김종욱 찾기’와 뮤지컬 ‘그날들’의 장유정 감독, 작가 김동영이 1회 게스트로 출연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