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케이투’ 윤아 “새로운 캐릭터 연기, 나에 대한 도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소녀시대 윤아,k2

소녀시대 윤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소녀시대 윤아가 오랜만에 국내 드라마로 복귀하는 소감을 전했다.

윤아는 20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셀레나홀에서 진행된 tvN ‘더 케이투(THE K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윤아는 ‘원조 연기돌’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과거에는 그런 시선들이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이어 윤아는 “하지만 이번 작품을 선택할 때는, ‘누군가가 나를 어떻게 봐주실까’ 하는 걱정보다는 내 자신에 포커스를 맞췄다”며 “나에게 도전하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또 윤아는 “좋게 봐주신다면 좋겠지만, 우선 새로운 연기에 도전하는 것이 내 목표다”라고 덧붙였다.

과거 씩씩하고 밝은 캐릭터를 연기했던 윤아는 이번 작품을 통해 비밀스러운 소녀로 변신한다. 이에 대해 윤아는 “보는 분들이 이런 나를 낯설어 하지 않도록 잘 연기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더 케이투’는 전쟁 용병 출신의 보디가드 K2와 그를 고용한 대선 후보의 아내, 그리고 세상과 떨어져 사는 소녀의 이야기가 그려질 보디가드 액션 드라마다. 오는 23일 오후 8시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