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W’ 리얼리티 구현한 일등공신” 송재정 작가 극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W-두 개의 세계'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MBC ‘W-두 개의 세계’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송재정 작가가 배우 이종석에 대해 극찬했다.

송 작가는 20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 M라운지에서 진행된 드라마 ‘W(더블유)’ 종영 기자 간담회에서 “‘웹툰W’의 리얼리티를 구현해준 분이 이종석 씨”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종석 씨가 만화처럼 안 생겼으면 어떻게 할 뻔했냐”며 너스레를 떤 송 작가는 “강철의 극 중 나이는 30세이지만, 사실 저의 마인드를 가진 사람이다. ‘만화 캐릭터로 여러 일을 겪었으니 마음은 늙었겠지’라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종석은 극 중 ‘웹툰W’ 남자 주인공 강철 역을 맡아 자유의지를 갖게 된 피조물로서 각종 고난을 겪어야 했다.

송 작가는 “두려운 것도 의문도 없고 초인 같은 캐릭터를 연기하느라 어마어마하게 힘들었을텐데 이종석 씨가 집중력을 잃지 않고 끝까지 잘 해내줘서 너무 고맙다”며 “이종석 씨에게도 연기적 표현을 하는 데 있어 ‘W’가 그 한계를 늘리는 역할을 하지 않았을까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