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남녀’ 황우슬혜, 종잡을 수 없는 ‘반전 매력’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황우슬혜 / 사진=tvN '혼술남녀' 캡처

배우 황우슬혜 / 사진=tvN ‘혼술남녀’ 캡처

배우 황우슬혜가 색다른 매력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5회에서는 황진이(황우슬혜 분)가 박하나(박하선 분)에게 질투를 느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이는 종합반 포스터 촬영을 앞두고 하나를 샵에 데려가 메이크업부터 머리까지 꾸밀 수 있도록 도와줬다. 이후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고 정석(하석진 분)과 다른 대우에 불만을 품던 진이는 이내 하나에게까지 자신의 위치가 밀려나게 되자 분노했다.

위기감을 느끼던 진이는 운전 도중에 급기야 상대방 차량에 핏대를 세우며 욕설을 퍼부었고, 그동안 쌓아온 분노를 터뜨리는 장면에서는 황우슬혜 표 연기가 더해져 귀여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진이는 ‘혼술’을 하며 남자친구의 연락을 기다렸지만 메시지조차 확인하지 않는 그의 무심함에 실망하고 말았다. 공허하고 쓸쓸함이 담긴 눈빛과 표정은 진이의 밝아 보이는 성격 이면에 숨겨져 있던 외로움을 절절하게 표현했다.

황우슬혜는 이런 황진이 캐릭터를 맛깔나게, 그리고 면밀하게 소화하고 있다는 평이다. 낮에는 번듯하고 유쾌한 학원 강사에서 밤에는 남자친구 만나기만을 기다리는 여인으로 진지함과 코믹함을 넘나드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것.

평소엔 한없이 다정다감하고 착한 선배지만, 자신도 모르게 피어나는 질투심으로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줘 극에 풍성함과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살짝 허당처럼 보이고 묘하게 웃긴 모습의 황우슬혜가 있어 ‘혼술남녀’의 보는 재미는 더욱 높아진다.

‘혼술남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