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박진주 “병원 경험담 캐릭터에 녹여”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박진주 / 사진제공=SM C&C

배우 박진주 / 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 박진주가 연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에서 오간호사를 열연하는 박진주가 20일 제작진을 통해 오간호사 캐릭터에 대해 털어놨다.

박진주는 극중 의사 금석호(배해선 분)와 함께 유방외과를 전담하는 오간호사 역을 맡아 맹활약중이다. 특히 유방암환자인 화신(조정석 분)을 향한 다소 무표정하고도 시니컬한 태도를 연기하면서 더욱 눈길을 끌었고, 덕분에 신스틸러로 면모를 과시중이다.

박진주의 자연스러운 오간호사 연기는 병원에서 실제로 겪었던 경험을 캐릭터에 고스란히 녹이면서 가능했다. 그는 “오래 전 한 병원에서 간호사분이 굉장히 친절하면서도 감정을 읽을 수 없는 사무적인 말투로 나를 대했던 게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때마침 이번에 간호사 역할을 맡으면서 그분의 모습을 내 캐릭터로 만들면 재미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이렇게 연기해보고 있다”고 털어놨다.

박진주는 “촬영 내내 무표정하게 있는데, ‘이렇게 해도 되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때 감독님께서 마음껏 해보라고 응원해주셔서 더욱 힘이 났다”며 “보시는 분들께서 공감해주셔서 감사하고, 또한 재미있어하시는 것 같아서 정말 다행이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질투의 화신’에 보내주시는 애정과 관심에 정말 감사드리고, 덕분에 감독님을 포함한 스태프분들, 그리고 배우분들도 고마워하면서 더욱 신나게 촬영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우리 드라마 많이 사랑해주시고, 조금은 불친절하지만 열심히 사는 오간호사, 그리고 저 박진주도 많이 예뻐해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말로 마무리했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