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화 감독x강동원 ‘가려진 시간’, 11월 개봉 확정…티저 포스터+예고편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가려진 시간'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가려진 시간’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강동원과 ‘잉투기’로 주목 받은 엄태화 감독이 만난 영화 ‘가려진 시간’이 오는 11월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와 함께 영화 콘셉트를 살린 감성 예고편을 공개했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단 한 소녀 ‘수린'(신은수), 세상은 몰랐던 그 둘만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까다로운 심사로 오랜 기간 대상작이 선정되지 않았던 미장센단편영화제에서 2012년, 3년 만에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된 단편 ‘숲’과 독립영화 ‘잉투기’를 연출한 엄태화 감독의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가려진 시간’은 데뷔 이래 첫 감성 판타지에 도전하며 순수한 소년의 모습으로 돌아온 강동원의 새로운 변신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300:1의 경쟁률을 뚫고 강동원의 상대역으로 발탁된 10대 신예 신은수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더한 ‘가려진 시간’이 11월 개봉을 확정, 티저 포스터와 감성 예고편 ‘기다리다’ 편을 통해 첫 실체를 공개해 기대를 증폭시킨다.

‘가려진 시간’ 의 티저 포스터는 신비로운 느낌을 지닌 둘만의 공간 속 성민과 수린의 아련한 모습으로 감성을 자극한다. 아름답고 비밀스러운 공간, 홀로 계단에 앉아 수린을 바라보는 성민과 그런 성민에게 손을 내미는 수린의 모습, 거기에 어우러진 “세상은 믿지 않은, 너만은 믿어준 ‘가려진 시간’”이라는 카피는 ‘가려진 시간’이라는 신선한 설정과 두 사람의 특별한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의문의 실종사건 후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돌아온 성민으로 분한 강동원의 순수한 변신, 그리고 ‘가려진 시간’을 통해 첫 선을 보이는 신예 신은수의 맑은 매력을 엿볼 수 있는 티저 포스터는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고조시킨다.

영화 '가려진 시간' 티저 예고 '기다리다'편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가려진 시간’ 감성 예고편 ‘기다리다’ / 사진제공=쇼박스 

‘가려진 시간’ 감성 예고편은 기존 예고편 영상의 틀을 깨고, ‘기다리다’, ‘기억하다’, ‘다시 만나다’, ‘서로를 마주하다’의 4편으로 구성되어 새로움을 더하는 한편, 가려진 시간을 지나 수린에게 향하는 성민의 이야기가 감성적인 대사와 감각적인 영상으로 그려져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이번 예고편은 20일 오전 9시 ‘기다리다’ 편을 시작으로 오후 12시, 오후 3시, 오후 6시에 걸쳐 다음 편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먼저 첫 영상인 ‘기다리다’ 편은 “여긴 매일 똑같은 시간이 흐르고 있어. 이 얘기를 네가 믿어줄까”라는 성민의 내레이션과 함께 가려진 시간 속에 갇힌 그의 모습이 그려진다. 강동원의 신비로운 모습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짧은 대사로 구성된 ‘기다리다’ 편은 강동원의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다음 예고편에서 이어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가려진 시간’ 감성 예고편 두 번째 ‘기억하다’ 편은 오늘 오후 12시, CGV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신선한 설정과 소재, 새로운 장르적 시도와 섬세한 감성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려진 시간’은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