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현주부터 힐링 메시지까지”… ‘판타스틱’의 이유 있는 상승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판타스틱' 스틸컷 / 사진=JTBC 제공

‘판타스틱’ 스틸컷 / 사진=JTBC 제공

‘판타스틱’이 입소문과 호평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타더니 6회 만에 3%를 돌파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김현주 주상욱의 열연과 꽉 채운 뻔하지 않고 FUN한 스토리, 위로를 전하는 공감 메시지와 힐링 명대사, 명품 신스틸러의 활약이 어우러지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JTBC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은 17일 방송된 6회가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제외 기준 3.4%를 기록했다. 자체최고시청률로 6회 만에 3%를 돌파하며 동시간대 비지상파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여기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판타스틱’이 6회까지 방송된 가운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비결을 짚어봤다.

‘판타스틱’ 인기 비결의 중심에는 매회 ‘하드캐리’ 열연으로 몰입도를 높이는 김현주와 주상욱이 있다. 김현주는 정극과 코미디를 오가는 양극의 감정선에서도 흔들림 없는 연기로 ‘갓현주’의 독보적 클래스를 선사하고 있다. 류해성과 티격태격 유치한 신경전을 벌이며 박치기를 감행하는 ‘핵사이다녀’의 슬랩스틱을 선보이다가도 시한부 작가로 복잡한 내면을 그려내는 절제된 연기는 극찬을 받기에 충분했다. 극 중 박원상의 뒷목을 잡게 했던 명품 발연기로 매회 핵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주상욱 역시 허세 넘치지만 마음만큼은 따듯한 ‘발카프리오’ 류해성을 사랑스럽게 표현하며 로코킹 등극을 알렸다. 미간만 열일하는 폭소유발 발연기나 이소혜에게 차인 후 빗속에서 소주를 흡입하는 오열장면 등 매회 ‘움짤’을 생성하며 드라마 덕후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다.

두 사람의 연기 합 역시 기대 이상의 시너지를 발산중이다. 두 번의 키스신은 두 사람의 연기력과 호흡을 제대로 보여주는 명장면. 2회 등장한 서프라이즈 키스신이 티격태격 로코로코였다면, 6회 낚시터 키스신은 서로 주고받는 꿀 떨어지는 눈빛부터 ‘멜로멜로한’ 분위기까지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2년 만의 재회 이후 과거의 설렘이 다시 되살아나는 이소혜와 류해성의 세밀한 감정변화를 섬세히 포착하며 직진 로맨스가 설득력을 얻었다. 서로에게 이끌리면서도 한발씩 물러나있는 아슬아슬한 감정선을 생생히 살려낸 덕분에 시청자에게 설레임을 선사하며 제대로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에 송원섭 책임프로듀서(CP)는 “김현주의 뛰어난 연기력 덕에 소혜의 고난을 시청자들이 자기 일처럼 느끼게 되고, 철부지 같았던 해성이 어느새 소혜의 수호천사가 돼있는 상황이 환영을 받으며 시청률 상승을 끌어냈다. 김현주와 주상욱 열연에 찬사를 보낸다”라며 “이제부터 소혜와 설이 속 시원한 반격에 나서고, 해성도 더 듬직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상승세는 계속될 것 같다.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시한부라는 소재를 신파없이 유쾌하게 그려내는 스토리는 ‘판타스틱’의 인기에 불을 지피고 있다. 시한부 환자 이소혜의 현실에 대한 애틋한 감성을 가지고 가면서도 긍정적이고 유쾌하게 그려낸다. 오늘만 살기 때문에 감행하는 일탈과 돌직구는 ‘판타스틱’ 표 웃음의 포인트다. 여기에 “오늘을 살자”는 강력한 메시지가 더해지면서 삶과 웰 다잉에 대한 화두를 던지고 있다. “진작 좀 놀걸. 의자에 앉아서 글만 썼어요”, “시한부 아닌 사람이 어딨어요. 그저 오늘 하루, 지금. 감사하게 사는 거죠.”, “더 살고 싶고, 사랑하고 싶고 자기 감정에 충실한게 왜 추하죠? 내가 행복해 지는 것보다 더 중요한건 없다고 생각해요” 등 ‘시한부 메이트’ 이소혜와 홍준기(김태훈)가 나누는 대화는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힐링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빈틈없는 배우들의 열연과 개성만점 캐릭터들의 향연은 ‘판타스틱’을 완벽한 ‘꿀잼’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2년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에서 맞춤 캐릭터로 반전 매력을 선보이는 백설 역의 박시연, 4차원 무한긍정 힐링남의 면모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홍준기 역의 김태훈, 연애를 글로 배우는 순수매력의 풋사랑꾼 김상욱을 연기하는 지수까지 연기 구멍 없는 배우들의 열연이 매회 이어지고 있다.

드라마의 맛을 살리는 신스틸러의 활약도 눈부시다. 진상남매 최진숙, 최진태 역의 김정난, 김영민은 주먹을 부르는 리얼한 연기로 극의 재미를 한층 끌어 올리고 있고, 주상욱과 브로맨스를 선보이는 오창석 역의 조재윤, 주위에 꼭 하나쯤 있는 친구처럼 친근하고 유쾌한 매력을 선보이는 조미선 역의 김재화, 최진숙을 향한 강력한 욕설대사로 사이다녀로 등극한 보조작가 홍상화 역의 윤지원까지 막강 신스틸러 군단은 버릴 캐릭터가 하나 없이 완벽한 연기로 안방극장을 수놓으며 시청자들을 TV앞으로 끌어 모으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