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에 사는 남자’, 명품 연기자 김미숙-정경순-김하균-박상면 ‘합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미숙, 정경순, 김하균, 박상면/사진제공=각 소속사

김미숙, 정경순, 김하균, 박상면/사진제공=각 소속사

‘우리 집에 사는 남자’에 명품 연기자 김미숙-정경순-김하균-박상면이 합류한다.

오는 2016년 10월 첫 방송예정인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 연출 김정민)는 이중생활 스튜어디스 홍나리(수애)와 마른 하늘에 날벼락처럼 갑자기 생긴 연하 새 아빠 고난길(김영광)의 족보 꼬인 로맨스.

특히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왕성하게 활동중인 ‘명품 배우군단’ 김미숙-정경순-김하균-박상면이 합류해 탄탄한 연기력을 뽐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따뜻한 캐릭터부터 카리스마 악역까지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지닌 명품 배우 김미숙이 수애의 엄마 신정임 역에 캐스팅됐다. 신정임은 온화하고 밝은 성품으로 많은 이들에게 힐링을 선사한다. 하지만 딸보다 어린 고난길과의 혼인신고로 딸 홍나리를 당황케 하는 인물로, 그 배경에 관심을 집중시키는 베일에 싸인 캐릭터다.

그런가 하면, 맛깔지고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 정경순이 이수혁의 비서 권순례 역으로 캐스팅 돼 기대감을 자아낸다. 그는 상사인 권덕봉(이수혁)에게 거침없는 직언을 쏟아내는 캐릭터로, 두 사람의 ‘오피스 케미’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어 깨알 감초 연기의 달인 김하균이 홍나리의 사고뭉치 외삼촌 신정남 역을 연기한다. 복장 터지게 하는 활약으로 깨알 웃음을 책임질 예정. 뿐만 아니라 코믹 연기로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해온 박상면이 절대 악역 배병우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선사한다. 그의 잔인 무도한 악인 변신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처럼 탄탄한 연기력과 포스 넘치는 배우들이 자리해 드라마를 한층 빛내줄 예정. 이에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제작사는 “맛깔진 연기력과 매력이 보장된 배우들이 합류해 든든하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채울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 집에 사는 남자’는 ‘구르미 그린 달빛’ 후속으로 오는 10월 방송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