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이경규가 간다’ 이경규, 방송 생활 36년 노하우 살린 ‘역사 예능’ 도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PD 이경규가 간다'/사진제공=MBC 에브리원

‘PD이경규가 간다’/사진제공=MBC 에브리원

‘PD이경규가 간다’에서 이경규PD는 역사 예능에 도전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PD이경규가 간다’에서는 이경규가 역사 예능 만들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올바른 ‘역사의식’을 심어주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시급한 상황. 특히 이경규PD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선릉역’은 그저 2호선의 한 정거장이고 강남의 한 동네 정도로만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을뿐더러, 조선의 왕 ‘성종 능’의 이름에서 따왔다는 것은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만큼 역사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평소 역사에 관심이 많아, 역사와 관련된 프로그램, 서적 등 관련 내용들은 빠짐없이 꼭 챙겨보고 읽어왔다는 이경규PD는 방송 생활 36년 노하우를 살린, 자신만의 역사 예능에 도전한다. 출연진들(김종민, 정범균, 유재환, 한철우, 김주희)과 함께 자신의 집에서 가장 가까운 왕릉인 선릉을 찾아 탐방하며, 전문가를 통해 왕과 관련된 모든 역사적인 지식까지 얻어 보겠다는 것.

그러자, 3회 촬영 주제가 ‘역사 예능’이라는 설명을 들은 김주희는 이경규에게 최근 방영된 MBC의 ‘무한도전’ 역사 편을 겨냥한 거냐고 설레발을 쳤고 이경규는 절대 아니라며 김주희를 향해 버럭했다는 후문.

‘PD이경규가 간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