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란이 말하는 클래지콰이의 음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클래지콰이/사진제공=플럭서스뮤직

클래지콰이/사진제공=플럭서스뮤직

혼성그룹 클래지콰이 프로젝트가 2년 만에 돌아왔다. 자신들만의 색깔을 내면서도, 과감한 시도도 피하지 않았다.

클래지콰이는 19일 오후 3시 서울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정규 7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지난 2014년 이후 꼬박 2년이 걸렸다.

새 음반 ‘트래블러스(Travellers)’에는 타이틀곡 ‘걱정남녀’를 비롯해 ‘댄저러스(Dangerous)’ ‘#궁금해’ ‘스위트 라이프(Sweet life)’ ‘메이크 업 브레이크 업(Make up Break up)’ ‘야간비행’ ‘잠 못드는 밤’ 등 총 10곡이 담겨있다.

타이틀로 선정된 ‘걱정남녀’는 라틴 비트의 경쾌한 리듬의 곡으로, 연인들이 흔히 겪는 감정을 섬세하고 재치 있게 풀어냈다.

호란은 이날 클래지콰이의 음악에 대한 속내를 전했다.

그는 “클래지콰이의 음악은 대중들에게 이질적이면서도, 익숙한 존재라고 생각한다. 음악의 경우, 데뷔했을 때 일렉트로닉 멜로디로 인해 신선하고 앞서간다는 평도 들었다. 하지만 지금은 익숙해진 사운드가 됐다”고 설명했다.

호란은 “이처럼 클래지콰이의 음악은 익숙한 틀 안에 있지만, 사실 클래지콰이를 벗어나면 듣기 쉬운 진행은 아니다. 서사적인 멜로디 보다 화성 자체의 세련됨과 감각적인 라인이 돋보이는 구성”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알렉스와 호란의 보컬 역시 마찬가지”라며 “대중들이 생각하는 가창력과 표현방식을 구사하는 보컬리스트가 아니다”라며 “익숙해지지만 이질적인 색깔이 겹쳐져서 클래지콰이의 지점을 만드는게 아닐까”라고 답했다.

클래지콰이는 20일 0시 신보를 내놓고, 오는 24일에는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