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지드래곤, 왜 ‘SNS 해킹’까지 감당해야 하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 지드래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나는 더 이상 사람들을 감당할 수 없다(I can’t handle people anymore).”

빅뱅 지드래곤에게 지난 18일은 최악의 하루로 기억될 것이다. 이날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의 개인적인 모습이 담긴 사진이 여러 장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중에는 일본 모델 겸 배우 고마츠 나나의 사진도 포함돼 있었다. 지드래곤과는 최근 일본 현지에서 열애설이 보도된 인물이었다. 당시 두 사람은 열애설을 부인했으나,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다정한 모습은 연인으로 의심하기에 충분해 보였다.

반응은 뜨거웠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가 지드래곤의 이름으로 도배되고 댓글창이 만선을 이뤘으며, 지드래곤과 고마츠 나나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드래곤이 올렸다는 사진 말고도 그가 ‘좋아요’ 버튼을 누른 사진까지 공개됐다. 해당 사진들의 수위가 선정적이라는 점에서 지드래곤의 취향을 운운하며 비난하는 댓글도 끊이지 않았다.

지드래곤을 비난하는 목소리 중 누구도 사진의 출처에는 관심이 없어보였다. 해당 사진은 모두 지드래곤의 비공개 인스타그램 계정에 업로드됐던 사진이다. 지드래곤은 비공개 계정을 행킹 당한 사실을 알자마자 해당 계정에 “해킹 당했어요. 저 다 끊으세요”라는 메시지를 게재했다. 위 내용은 그의 지인을 통해 공개됐다.

이날 논란이 되었어야 할 것은 ‘지드래곤과 고마츠 나나의 열애설’이 아니라 ‘지드래곤의 SNS 해킹’이다. 지드래곤과 고마츠 나나의 열애 여부를 떠나 정확한 것은, 지드래곤이 대중에 공개하지 않은 SNS 계정을 해킹 당했고 그 안에 일상 사진들이 유출됐다는 것이다. 특히 지드래곤이 ‘좋아요’를 눌렀다는 사진들이 마치 그가 직접 올린 사진인 것처럼 재 가공되는가 하면, 일부 사진들 역시 합성·조작돼 2차 피해를 만들었다.

지드래곤 SNS 글 / 사진=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캡처

지드래곤 SNS 글 / 사진=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캡처

지드래곤은 비공개 계정을 삭제 후 공개 계정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영화의 한 장면을 캡처한 이미지에는 “나는 더 이상 사람들을 감당할 수 없다(I can’t handle people anymore)”는 자막이 담겨 있었다. 사생활 침해로 감당하지 않아도 될 일들을 겪은 지드래곤의 심경으로 보인다.

이와 같은 사생활 침해는 오늘 내일의 일이 아니다. 최근 인피니트의 동우는 네이버 V앱 생방송 중 사생 팬의 전화를 받고 당황했다. 그의 전화번호를 알아낸 사생 팬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던 것. 그러나 동우는 곧바로 “인스피릿(인피니트 팬클럽)에게 전화가 왔다”고 너스레를 떨며 상황을 넘겼다. 앞서 열애 사실을 인정한 엑소 카이와 에프엑스 크리스탈 역시 한 카페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CCTV 사진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SNS 해킹과 개인정보 유출, CCTV 유출 등 모두 범죄에 해당한다. ‘연예인’은 직업이고 이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모두 한 ‘개인’일 뿐이다. 지드래곤이 왜, 사생활 침해를 ‘인기의 대가’로 감당해야 하는가?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