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믹걸, 코스믹사운드 손잡고 가수 정식 데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스믹걸 재킷/사진제공=RBW

코스믹걸 재킷/사진제공=RBW

‘한 여름밤의 꿀’의 작곡가 코스믹 사운드가 신예 코스믹 걸의 데뷔 음반 프로듀서로 나섰다.

코스믹 걸은 19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싱글음반 ‘그럼 뭐해’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코스믹 걸은 마마무의 ‘Emotion’과 ‘기대해도 좋은 날’, tvN 드라마 ‘두번 째 스무살’ OST ‘별’ 등에 작곡, 작사가로 참여한 뮤지션으로, 이번 음반은 가수로서의 첫 번째 걸음이다.

이번 음반은 RBW 소속 작곡가 코스믹 사운드가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코스믹 사운드는 산이와 애프터스쿨 레이나의 듀엣곡 ‘한 여름밤의 꿀’, 산이와 백예린의 ‘미유(Me You)’ 등을 탄생시킨 작곡가이다. 코스믹 걸의 음색이 가진 장점을 잘 살린 곡으로, 또 한 번 프로듀서의 능력을 능숙하게 드러냈다는 것이 관계자의 귀띔이다.

두 사람이 공동 작업한 데뷔곡 ‘그럼 뭐해’는 이미 마음이 떠난 남자를 잊지 못하고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는 여자의 솔직한 심정을 담은 알앤비(R&B) 발라드 넘버다. 세련된 멜로디와 코스믹 걸 특유의 보이스가 돋보이는 곡으로 다가오는 가을과 잘 어울리는 서정적인 감성으로 리스너들을 매료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작곡가가 아닌 가수로 대중 앞에 서게 된 코스믹 걸이 시그니처 스타일을 보여주며 국내 대표 R&B 싱어송 라이터로서의 입지를 다져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