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고경표, 공효진에 푹 빠진 사랑꾼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고경표 / 사진제공=SM C&C

배우 고경표 / 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 고경표가 사랑에 빠졌다.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측은 19일 눈빛만 봐도 설레는 고경표(고정원 역)의 촬영 컷들을 공개했다.

고경표는 극 중 기상캐스터인 공효진(표나리 역)에게 푹 빠져 거침없는 애정 공세를 펼치고 있다. 특히 공효진을 대하는 모든 언행에는 사랑에 솔직한 고정원의 성격을 고스란히 담겨 있어 보는 이들을 더욱 설레게 만들고 있다.

고경표는 공효진의 예전 쇼호스트 시절 영상을 흥미진진하게 보다가도 그녀를 조심스레 토닥여주며 “고생했다”는 위로를 전하는 속깊은 면모까지 지닌 인물이다. 훈훈한 외모는 물론 따뜻한 성정까지 갖춘 이기적인 고정원 캐릭터는 배우 고경표로 인해 더욱 매력적인 시너지를 내고 있다.

드라마 ‘질투의 화신’ 관계자는 “실제로도 친근하고 인간미가 넘치는 고경표는 현장에서도 젠틀하고 천진하기까지 하다. 촬영을 거듭할수록 고정원 캐릭터에 동화되어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를 더욱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질투의 화신’은 오는 21일 밤 10시에 9회가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