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룸’ 노홍철, “父, 주식 투자로 전재산 날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머니룸' 노홍철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머니룸’ 노홍철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머니룸’ 노홍철이 부친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노홍철은 18일 방송된 MBC 추석특집 ‘머니룸’에서 효도 계약서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아버지가 모아놓은 전재산으로 주식 투자를 하셨다가 모두 잃은 적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노홍철은 “아버지가 가족을 소집해서 ‘아버지가 큰 잘못을 했다. 아무것도 없다’고 사과를 하시더라. 저와 형은 아빠 돈인데 왜 우리에게 사과하는지 몰랐다. 그래서 ‘우리는 1원도 필요가 없다’고 아버지를 안심시켰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를 듣던 MC 김성주가 “아버지가 도와 달라고 하신 말씀이 아니었겠나”고 농담하자 노홍철은 “내가 눈치가 없었던 거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노홍철은 “그렇기 때문에 우리 집에는 효도 계약서가 필요 없다”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