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김미숙, 정준호에 “서하준이 다시 피를 보자네” 섬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옥중화' 김미숙, 정준호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옥중화’ 김미숙, 정준호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옥중화’ 김미숙이 서하준과 싸우기 위해 정준호와 힘을 합쳤다.

18일 방송된 MBC ‘옥중화’에서는 문정왕후(김미숙)가 소격서를 철폐하겠다는 명종(서하준) 때문에 식음을 전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정왕후는 윤원형(정준호)을 따로 불러 “주상을 위해 내가 얼마나 많은 피를 손에 묻혔는가?”라며 “더이상은 주상을 설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정왕후는 윤원형에게 “주상이 다시 피를 보자하니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며 “주상의 성심을 어지럽히는 자들을 주상의 곁에서 거둬낼 방도를 찾아오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