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경규, 어벤저스2로 복수 ‘성공'(종합)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경규와 어벤저스팀 / 사진=SBS '런닝맨' 캡처

이경규와 어벤저스팀 / 사진=SBS ‘런닝맨’ 캡처

‘런닝맨’에 돌아온 이경규가 복수에 성공했다. 복수극인 만큼 더 짜릿한 레이스가 펼쳐졌다.

1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이경규의 어벤저스 팀과 대결하는 런닝맨 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경규 감독을 도울 어벤저스 팀으로는 성훈, 한혜진, 키, 윤형빈, 문희준, 김동현이 나섰다.

어벤저스 팀과 런닝맨 팀은 먼저 이름표 떼기 대결에 나섰다. 링에 올라선 각각의 팀원들은 서로의 이름표를 떼어 상대를 쓰러뜨려야 했다. 30초다마 새로운 멤버가 한 명씩 추가돼 한 번 유리한 입장이 되면 손을 쓸 수 없게되는 방식이었다.

이경규는 승부욕에 불타오르는 모습을 보이며 팀원들을 응원하며 의욕을 불태우게 만들었다. 가장 먼저 김종국과 붙게 된 김동현이 게임에서 이기면서 승세가 어벤저스 팀으로 기울었다. 이에 런닝맨 멤버들은 등장과 동시에 아웃됐고, 처참하게 패배했다.

다음 라운드는 육감대결이었다. 각 팀은 상자 안에 담긴 물체를 촉각, 후각, 청각에 의지한 채 맞혀야 했다. 먼저 런닝맨 팀의 순서였고, 이들이 맞혀야 할 물체는 사람의 손이었다. 어벤저스 팀은 “조심하라. 잘못 만지면 큰일날 것 같다”며 방해했다.

어벤저스 팀은 전복 맞히기에 나섰다. 런닝맨 팀도 어벤저스 팀이 했듯 “살아 움직인다. 이빨이 있으니 물릴 수도 있다”는 말로 겁을 주며 방해 작전을 펼쳤다. 이경규는 초반 자신감을 잃은 채 겁에 질린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어벤저스 팀도 정답 맞히기에 실패했다.

그러나 미각이 추가된 두 번째 육감대결에서 런닝맨 팀은 정답이었던 북어를 맞히며 승기를 잡았다. 어벤저스 팀은 한혜진의 과감한 터치에도 돼지껍데기를 맞히지 못해 패배했다.

마지막으로 복불복 레이스가 펼쳐졌다. 각 팀은 힌트를 듣고 복인 멤버와 불복인 멤버를 구분해 이름표를 떼어야 했다. 불복인 멤버의 이름표를 먼저 떼어낼 경우 레이스는 바로 종료되는 식이었다.

레이스가 진행되면서 찾은 힌트로 서로의 복 멤버와 불복 멤버를 구분한 이들은 더욱 치열하게 레이스에 임했다. 어벤저스 팀은 개리와 종국 중 한 명이 불복이란 사실을 먼저 알았고, 마지막 문희준이 얻은 힌트로 개리임을 알게 됐다. 결국 어벤저스 팀은 나머지 멤버들을 모두 아웃시킨 뒤 마지막으로 개리의 이름표를 떼며 승리를 차지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