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꿀따리샤바라는 로커 리아 “센 언니 아니에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복면가왕' 가수 리아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복면가왕’ 가수 리아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카리스마 로커 리아가 ‘복면가왕’에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신명난다 에헤라디오’에 도전하는 ‘나를 잊지 말아요 물망초’와 ‘꿀따리샤바라’의 1라운드 듀엣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에서 이들은 에일리의 ‘노래가 늘었어’를 선곡해 상반된 매력을 뽐냈다. 미성이 돋보이는 물망초와 파워풀한 보컬이 강렬한 인상을 남긴 꿀따리가 펼친 박빙의 승부는 물망초의 승리로 끝이 났다.

이후 솔로 무대에서 김현정의 ‘그녀와의 이별’을 선곡한 꿀따리의 정체는 리아로 밝혀졌다. 앞서 김현철과 김구라 등의 연예인 판정단이 리아를 언급한 상황. 리아는 특유의 시원시원한 가창력으로 모두의 흥을 돋웠다.

리아는 무대 후 “제가 그렇게 어렵고 센 언니는 아니다”며 “센 언니 입장을 벗고 싶었다. 밥도 잘 하고 애교도 많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리아는 “제가 머리가 짧지 않나. 이미지라는 게 한 번 각인이 되면 새로운 시도를 하기가 어렵다. 오늘 ‘복면가왕’에 출연해 보니 그렇지 않은 것 같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