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벗은 다람쥐, 배우 김소연이었다 “직접 출연 요청”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복면가왕' 배우 김소연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복면가왕’ 배우 김소연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복면가왕’ 다람쥐의 정체가 데뷔 23년차 배우 김소연으로 밝혀졌다.

1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신명난다 에헤라디오’에 도전하는 ‘정의의 로빈훗’과 ‘반갑습니다람쥐’의 1라운드 듀엣 대결이 펼쳐졌다.

이원진의 ‘시작하는 연인들을 위해’를 선곡한 두 복면 가수는 감미로운 음색과 환상적인 하모니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날 승리는 정의의 로빈훗에게 돌아갔다.

아쉽게 패한 다람쥐는 ‘가화만사성’의 히로인 김소연이었다. 김윤아의 ‘야상곡’으로 솔로 무대를 선보인 김소연은 깊은 호흡과 처연한 음색으로 가슴 시린 무대를 꾸몄다. 김소연은 무대가 끝난 뒤 “‘복면가왕’을 너무 좋아해서 출연하겠다고 직접 연락을 드렸다”며 “방청객 분들이 복면 가수가 얼굴을 드러낼 때 리액션을 해주시지 않나. 저도 그 자리에 있어보고 싶었다. 많이 놀라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