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김현주, 주상욱에 ‘화·목·토’ 입맞춤 화답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김현주, 주상욱 / 사진=JTBC '판타스틱' 캡처

배우 김현주, 주상욱 / 사진=JTBC ‘판타스틱’ 캡처

‘판타스틱’ 김현주가 주상욱의 고백에 기습 입맞춤을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 6회에서는 자신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해성(주상욱)에 대한 진심을 깨닫고 또 한 번 기습 키스를 감행하는 소혜(김현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혜는 새로 발견된 종양이 악성이 아니었음을 진단받고 해성을 향한 마음을 굳히기 시작했다. 진숙(김정난)의 계략으로 표절 논란에 휩싸인 자신을 위해 해성이 직접 보조 작가 상화(윤지원)를 비롯해 드라마 스태프들을 설득해 사건을 수습하려 애쓴 사실을 전해 듣게 된 것.

급기야 소혜는 해성이 있는 곳으로 직접 발걸음을 옮기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소혜가 한밤중 해성이 있다는 낚시터로 찾아갔다.

특히 소혜는 낚시에 집중하고 있는 해성의 옆모습을 보면서, 해성의 목을 끌어안은 채 입맞춤을 하려는 달콤한 상상을 떠올려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소혜는 낚시터까지 온 이유를 묻는 해성에게 넌지시 “토요일이잖아”라며 “니가 화, 목, 토 하겠다며”라고 해성의 고백에 맞춘 답변을 건넸다.

더불어 소혜는 해성이 뒤늦게 대답에 담긴 의미를 눈치 채고 자신을 붙잡자, 해성의 옷깃을 움켜쥐고선 ‘깜짝 뽀뽀’를 감행, 설렘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이어 소혜는 “이래놓고 또 반전이 있는 거 아냐?”라는 해성에게 “한 번 더 하자”라고 답해 설렘을 자아냈다.

‘판타스틱’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