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첫 아시아투어 상해 팬미팅 성황리 마무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가수 현아가 중국 상해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17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각) 중국 상해 자쿵젠(加空間)에서 현아의 단독 팬미팅이 개최됐다. 현아는 지난 4일 대만을 시작으로 첫 단독 아시아투어 팬미팅을 진행 중이다.

팬들의 열띤 환호와 함께 등장한 현아는 ‘잘나가서 그래’ 무대로 팬미팅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반가운 인사와 상해에 온 소감을 전한 후 첫 단독 아시아투어 팬미팅과 리얼리티 프로그램 ‘현아의 엑스나인틴’에 대한 근황 토크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현아는 팬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할 수 있는 미니 3종 게임과 소원 들어주기 코너에 함께 참여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직접 정성스럽게 준비한 수제 캔들을 선물하고 단체 셀카를 촬영하는 등 애정 가득한 팬서비스로 팬사랑꾼다운 면모를 발휘하기도 했다.

‘Bubble Pop!’과 ‘빨개요’, ‘Ice cream’ 등 대표곡은 물론 지난 8월 발매된 미니 앨범 ‘A`wesome’의 타이틀곡 ‘어때’와 수록곡 ‘U&ME♡’, ‘꼬리쳐’ 등 총 13곡의 무대는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현아는 “오늘 팬미팅에 많은 팬 분들이 함께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이 순간을 정말 잊지 못할 것 같고 팬 분들에게도 선물 같은 하루가 되었기를 바란다. 좋은 공연으로 다시 만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할 테니 계속해서 응원 부탁 드리고, 앞으로 남은 아시아투어 공연도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하며 팬미팅의 막을 내렸다.

현아는 오는 11월 싱가포르에서 첫 단독 아시아투어 팬미팅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