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고수, 진세연 양아버지 구하려 백방으로 노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옥중화'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옥중화’ 방송화면 캡처

‘옥중화’ 고수가 진세연의 양아버지를 구하려고 애썼다.

17일 방송된 MBC ‘옥중화'(극본 최완규, 연출 이병훈)에서는 외지부(조선시대 변호사)를 했다는 사내를 찾았다는 소식에 그를 찾아가는 윤태원(고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태원은 과거에 유명한 외지부였다는 사람에게 “송사를 다루는 능력이 아주 뛰어나다 들었소. 다시 외지부를 할 생각은 없는 거요, 아는 사람이 누명을 썼는데 지금으로썬 참형을 면하기 힘들다 하오”라며 변호를 해줄 수는 없겠냐고 간곡하게 부탁했다.

하지만 외지부는 “송구하지만 절대로 못 합니다. 외지부를 했다는 이유로 강제로 쫓겨나 식솔과 집을 모두 잃었습니다. 그런 고초를 다시는 겪을 수 없습니다”라고 거절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