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젝스키스, 이재진이 팬들을 경찰에 신고한 사연 폭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KBS 2TV '연예가 중계'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연예가 중계’ 방송화면 캡처

‘연예가 중계’ 젝스키스 이재진이 팬들을 경찰에 신고한 적이 있다고 밝혀졌다.

17일 KBS 2TV ‘연예가 중계’에서는 대기실에서 콘서트를 앞둔 젝스키스와의 인터뷰 장면이 전파를 탔다.

젝스키스 멤버들은 팬들에게 가장 무관심한 멤버로 은지원을 꼽았다. 이에 은지원은 “표현하는 방법이 서툴러서 무뚝뚝해 보일 수는 있다. 하지만 팬을 경찰에 신고하진 않는다”면서 이재진을 지목했다.

이에 이재진은 해체 이후 집주소가 노출돼 집 앞에 찾아와 지키는 팬들 때문에 생활하기가 불편해 주민으로서 신고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나중에는 팬들이 “오빠 제발 경찰에 신고하지 말라”고 사정했다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이재진은 팬들에게 “마음은 고맙지만 (집 앞에) 오지 마세요”라고 단호한 태도로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