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오현경, 샤워하고 나온 최원영에 ‘심봤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화면 캡처

‘월계수’ 오현경이 최원영에 대한 호감을 즐겼다.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에서는 이동숙(오현경)이 성태평(최원영)을 보고 호감을 가지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동숙은 집에 들어오는 성태평에게 ‘오빠’라는 애칭으로 사근사근하게 부르며 친절하게 대했다. 그것을 본 이동숙의 딸 김다정(표예진)은 “엄마 혹시 저 아저씨한테 딴 마음 있는거야? 제정신이야?”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동숙은 “내가 결혼 두 번 했다는 말 절대 하지마”하고 신신당부했고, 성태평이 있는 2층으로 올라갔다. 막 샤워하고 나온 성태평을 마주친 오현경은 당황했지만 이내 ‘심봤다’라고 생각하며 좋아하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