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엑소, 유재석 “우리 막내에요” 댄싱킹 미션 성공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BC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의 아이돌 군무 도전기 ‘댄싱킹’ 특집이 방송됐다.

지난 ‘행운의 편지’ 특집에서 광희의 미래 편지 ‘엑소와 함께 무대에서 군무를 완벽하게 해내기’를 미션으로 받은 유재석은 한 달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엑소 방콕 콘서트 무대에 함께 섰다.

유재석은 ‘무한도전 가요제’를 통한 큰 무대 경험은 몇 차례 있었지만, 아이돌 군무의 최고급단계로 불리는 엑소의 군무를 소화한다는 것에 큰 부담을 느꼈다.

특히 이번 엑소의 신곡 ‘댄싱킹’의 안무는 파워풀한 동작과 복잡한 동선으로 엑소 멤버들조차 어려움을 호소할 정도의 난이도였다. 이에 유재석은 지난 8월초부터 무한상사 촬영과 병행하며 안무 연습을 강행, 주말과 여름휴가를 모두 반납한 채 무대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드디어 다가온 콘서트 당일, 유재석은 리허설부터 긴장을 감추지 못 해 지켜보던 사람들 또한 손에 땀을 쥐기도 했다. 이에 매니저로 동행한 정준하는 유재석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애쓰며 자신감을 북돋아 주기 바빴다.

처음으로 아이돌 군무에 도전하는 유재석은 본 무대를 실수 없이 마쳤다. 또한 ‘댄싱킹’ 음원은 방송이 끝난 오후 8시에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표되며, 음원 수익은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