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명수, ‘특별 일일 엑소 체험’에 “가상 현실인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무한도전’ 박명수가 ‘특별 일일 엑소 체험’을 했다.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이하 ‘무도’)에서는 유재석의 아이돌 군무 도전기 ‘댄싱킹’ 특집이 방송됐다.

엑소 ‘댄싱킹’의 안무를 열심히 연습하던 유재석은 무한도전 멤버들과 엑소 멤버들이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유재석은 엑소 멤버들에게 무한도전 멤버들이 특별히 엑소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지 않겠냐고 제안했고, 엑소 멤버들은 이를 흔쾌히 승낙했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한번씩 엑소 군무의 센터에서 엑소 멤버들과 춤을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박명수는 센터로 나아가며 “이게 상암동 MBC에서 엑소 체험하는 그 관인가요?”라고 물으며 폭소를 자아냈다. 유재석은 이에 “이것이 VR 체험이에요 선생님”이라고 응수했다. 박명수는 엑소 멤버들이 마치 가상 현실 속에 존재하는 듯 만지며 상황극을 마무리했다.

이윽고 시작된 엑소의 ‘댄싱킹’ 안무에서 박명수는 쪼쪼 댄스 등 혼자만의 댄스 세계를 펼쳤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