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갑순이’ 김규리-최대철, 이혼 남녀의 노래방 만남 ‘눈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우리 갑순이’ 김규리와 최대철이 노래방에서 마주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17일 오후 SBS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극본 문영남, 연출 부성철) 측이 위풍당당 ‘흥 언니’ 다해(김규리)와 전 남편 금식(최대철)이 노래방에서 마주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어린 나이에 금식과 결혼한 다해는 사업으로 바쁜 남편 때문에 외로움을 느끼고 가정을 돌보지 않는 바람에 결국 금식과 이혼, 노래방 도우미로 근근이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다해는 타고 난 허영심을 버리지 못하고 빚까지 졌으면서도, 금식의 당부를 어기고 딸 초롱과 다롱을 만나기 시작한다.

이미 재순(유선)과 재혼한 금식은 전처인 다해와 더 이상 엮이고 싶지 않은 상황인데, 친엄마라는 사실을 내세우며 아이들에게 접근하는 다해를 만나기 위해 노래방까지 찾아간다. 다해와 금식은 한 때 부부였다는 점을 잊을 정도로 팽팽한 긴장감을 담아 서로를 노려보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김규리와 최대철은 두 사람의 대립을 리얼하게 연기하다가, 촬영을 쉴 때는 훈훈한 미소와 장난기 어린 표정으로 긴장을 풀면서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우리 갑순이’ 제작진은 “재혼 1년차인 재순, 금식 부부와 금식의 전처 다해의 껄끄러운 인연이 지속되면서,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풀릴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더구나 재순이 갑순의 언니이고 다해가 갑돌의 누나라는 또 다른 접점이 숨겨져 있어,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라며 기대를 당부하였다.

‘우리 갑순이’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