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리틀 텔레비전’ 성소, 서핑도 빠른 습득력…2.4m 파도타기 도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화면 캡처

‘마이 리틀 텔레비전’ 우주소녀 성소가 서핑에도 빠른 적응력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정재형이 모르모트PD와 우주소녀 성소에게 본격적인 서핑 지도를 했다.

피아노 연주로 후반전의 문을 연 정재형은 모르모트PD와 우주소녀 성소에게 서핑보드 위에 서는 자세인 테이크오프 자세를 알려주며 서핑 교육에 나섰다.

성소는 전반전에 이어 후반전에서도 빠른 습득력을 자랑해 정재형의 칭찬을 받은 반면, 모르모트PD는 계속해서 어설픈 동작을 선보여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핑 시 자외선 차단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정재형은 모르모트PD와 성소를 위해 물에 잘 지워지지 않는 컬러 선크림을 준비, 직접 모르모트PD에게 발라주기에 나섰고 정재형의 손길에 모르모트PD는 충격적인 비주얼로 변신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자외선 차단과 준비운동까지 마친 세 사람은 실전으로 돌입해 파도타기에 도전했다. 그러나 2.4m의 거대한 파도가 몰려오자 모르모트PD와 성소는 실수를 거듭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