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고’ 김성주-서장훈, 진행의 신과 전 농구스타의 건강 고민 고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닥터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닥터고’ 방송화면 캡처

‘닥터고’의 MC를 맡은 김성주와 서장훈이 한때 건강에 대해 남모를 고민이 있었음을 밝혔다.

17일 오전 방송된 MBC 추석특집 건강 정보 쇼 ‘닥터고’에서는 김성주와 서장훈이 건강에 관한 고민을 토로했다. ‘닥터고’는 6인의 의사가 출연, 시청자들이 궁금해 하는 의학정보를 쉽게 풀어줄 뿐만 아니라 직접 환자의 집을 찾아가 생활 속에서 건강을 해치는 나쁜 습관을 찾아내고 치료의 희망까지 전한다는 콘셉트로 기획됐다. 김성주와 서장훈이 진행을 맡았고 박소현, 김새롬, 성대현등이 함께 출연해 치료가 절실하지만 의료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환자에게 명의가 직접 집으로 찾아가는 새로운 콘셉트를 보여줬다.

진행의 신으로 불리며 방송가를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김성주는 어머니의 고질병인 허리 수술 때문에 심각한 고민에 빠졌었다. 오랫동안 어머니의 척추 수술을 고민했는데 병원에서는 ‘아드님이 결정하셔야 한다’라는 답변을 주어 더욱 혼란에 빠지게 됐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어머니의 고령을 고려, 척추 수술 후에 근력이 떨어지고 건강이 악화될까봐 망설여져 비수술 치료를 선택했다고도 밝혔다.

서장훈은 과거 농구선수 생활을 위협했던 목 부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경추관협착증 때문에 마비 증상이 두 번이나 왔었고 은퇴경기까지 목 보호대를 착용했다’고 깜짝 고백해 ‘닥터고’ 모든 출연자가 놀라움과 걱정을 금치 못했다. 당시 의사들은 수술을 권유했지만 선수 생활을 그만둘 수 없어 수술을 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닥터고’에 출연한 의사들과 연예인 패널들은 국민병이라 불리는 척추 질환에 대해 ‘수술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를 주제로 열띤 설전을 벌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