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윤균상, 이서진-에릭과 ‘어촌편3’ 섬메이트 호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제공=CJ E&M

사진제공=CJ E&M

‘삼시세끼’ 윤균상이 이서진, 에릭과 함께 ‘어촌편3’에서 섬메이트로 호흡을 맞춘다.

17일 오전 CJ E&M 측은 오는 10월 14일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 tvN ‘삼시세끼-어촌편3’이 첫 방송된다고 밝혔다.

새로운 어촌편을 이끌게 된 이서진은 제작진의 제안으로 ‘어선 면허증’에 도전한다. 어부의 필수조건인 배 운전을 직접 해야한다는 제작진의 말에 이서진은 “말이 안된다”며 각종 불평불만을 쏟아내 웃음을 유발했다. 하지만 말과는 달리, 이서진은 한강에서 배 운전 연습에 몰두하며 면허증 취득에 열을 올려 어촌에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삼시세끼’에 새롭게 합류한 에릭은 취미가 낚시로 알려져 있어 이번 ‘어촌편3’에 딱 맞는 멤버다. 영상에서 에릭은 드라마 ‘불새’ 이후 12년만에 재회한 이서진을 보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반가워하는 모습으로 이서진과의 최강호흡을 예고했다.

또 한 명의 섬메이트, 배우 윤균상은 “‘삼시세끼’를 전부 다 봤다. 고창편에서는 탁구대를 만들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 탁구대를 한번 만들고 싶다”며 열혈 애청자임을 밝혔다. 이에 에릭은 “네가 탁구대를 만들면 그걸 누가쳐”라고 답하며, 이서진 못지 않은 ‘귀차니즘’으로 현장을 초토화했다. 이서진도 윤균상에게 “네가 모든 일을 다하면 우린 좋아할 거야”라고 압박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를 지켜 본 나영석PD는 “형들의 이런 성격이 균상에게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모르겠지만, 좋은 것이었음 좋겠다”며 균상을 다독였다.

‘삼시세끼 어촌편’의 새 멤버들에 대해 나영석PD는 “이서진과 에릭은 드라마 ‘불새’의 인연으로 서로 친분이 있다. 에릭은 특히 취미가 낚시라서 어촌편을 함께하기에 최고라 할 수 있는 멤버”라고, “막내 균상은 튼튼하고 밝은 청년이다. 두 형님과 함께 일꾼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나PD는 이어 “지난 어촌편의 ‘만재도’를 떠나 이번 시즌에는 새로운 섬으로 향한다. 새로운 섬, 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하게 된 ‘어촌편3’을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섬으로 떠난 tvN ‘삼시세끼-어촌편3’은 오는 10월 14일 금요일 오후 9시 15분에 첫 방송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