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씬스틸러’ 오광록,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씬스틸러’ 선정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오광록 / 사진=SBS '씬스틸러' 캡처

배우 오광록 / 사진=SBS ‘씬스틸러’ 캡처

‘씬스틸러’ 오광록이 1대 씬스틸러로 선정됐다.

16일 방송된 SBS 추석 파일럿 ‘씬스틸러’에서는 ‘수상한 광록詩’ 주인공으로 나선 배우 오광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광록은 연기 경력 34년임을 밝히며 애드리브 연기에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황석정, 김정태, 김신영, 정준하를 상대로 애드리브 연기를 펼쳐야 했다. 여유있게 등장한 오광록이었지만 대본 배우들의 깨알 애드리브 연기가 이어지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급기야 그는 애드리브를 받아치기 위해 한 대사를 “대답 안 하겠다”며 마음대로 중단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오광록의 연기 경력은 여유로운 모습에서 빛났다. 그는 계속된 애드리브 공격에도 지친 기색 없이 독특한 캐릭터 연기를 이어나가 눈길을 끌었다.

특히 오광록은 평소의 시짓기 취미를 이용해 즉흥적으로 ‘개집’, ‘새집’이라는 제목의 시를 지어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들의 연기는 온라인 시사회를 통해 투표가 이뤄졌고 300명의 누리꾼들의 투표 결과, 오광록이 최고의 씬스틸러로 등극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