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씬스틸러’ 황석정 VS 박해미, 연기야 리얼이야?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박해미, 김정태, 황석정 / 사진=SBS '씬스틸러' 캡처

박해미, 김정태, 황석정 / 사진=SBS ‘씬스틸러’ 캡처

‘씬스틸러’ 황석정과 박해미가 실감나는 연기를 보여줬다.

16일 방송된 SBS 추석 파일럿 ‘씬스틸러’에서는 미니드라마 ‘여배우둘’로 연기 대결에 나선 박해미와 황석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라이벌 구도를 그리는 두 명의 여배우로 분했다. 박해미는 영화 감독으로 나선 김정태와 대본을 완전히 숙지한 상태였고, 황석정은 100% 애드리브를 선보여야 하는 상황이었다.

황석정은 박해미에게 “얼굴이 왜 또 빵빵해졌냐” 등의 즉석 애드리브 연기로 당황을 안겼다.

그러나 박해미 역시 독특한 캐릭터를 유지한 채 황석정의 애드리브를 받아쳐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마치 평소 대화를 나누듯 자연스럽게 즉석 대사를 주고 받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연기가 끝난 뒤 황석정은 “박해미 씨 캐릭터가 제가 예상했던 모습이 아니더라. 정말 당황했다. 꼭 우박을 맞은 것 같은 기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