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공효진♥조정석, 가슴으로 엮인 인연 ‘운명’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조정석, 공효진 / 사진=SBS '질투의 화신' 캡처

조정석, 공효진 / 사진=SBS ‘질투의 화신’ 캡처

‘질투의 화신’ 공효진과 조정석의 특별한 인연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이화신(조정석 분)은 형을 잃은 후 방사선 치료도 받지 않고 일에만 몰두했고 유일하게 그의 병을 알고 있는 표나리(공효진 분)만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보다 못한 표나리는 유방암 수술을 했다는 사실이 소문나지 않게 함께 병원에 가주겠다는 조건을 내걸었고 이는 단 둘이서만 만날 수밖에 없는 계기가 됐다.

이화신의 가슴을 스스럼없이 만지고 대신 폭탄주를 마시는 표나리의 행동은 방송국 동료들까지 오해하게 만들었고 이미 두 사람은 소문으로 이어진 커플이 됐다.

더욱이 이화신은 표나리와 관련된 일에 점점 이성보다 본능이 앞서 동료들이 보는 앞에서도 취한 표나리를 챙기고 추위를 타는 표나리를 뒤에서 안아주는 따뜻함으로 보는 이들에 설렘을 안겼다.

이렇듯 퇴원 후에도 표나리와 이화신에게 가슴은 인연을 지속할 수 있는 매개이며 이화신에겐 마음을 깨닫게 만든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