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지금은 ‘역주행’ 시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한동근 / 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가수 한동근 / 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다른 차량들이 달리는 방향의 반대로 달리는 것을 두고 ‘역주행’이라고 말한다. 이 얼마나 위험하고도 아찔한 상황인가. 그러나 가요계에서만큼은, 적어도 음원차트 속 ‘역주행’은 반갑기 그지없는 일이다.

가수 한동근은 한순간 ‘역주행’의 신화로 떠올랐다. 2013년 MBC ‘위대한 탄생3’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가요계에 등장한 그는 이렇다 할 활약이 없었다. 지난 2014 데뷔곡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를 내놓고 활동을 시작했지만 빛을 보지 못 했다. ‘위대한 탄생’의 우승자로 가창력은 일찌감치 인정받았으나, 그 이상을 이루기는 쉽지 않았다.

그런 그가 최근 신곡 ‘그대라는 사치’를 내놨다. 더불어 홍보를 위해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모습을 비췄고, 음악 예능에도 여러 차례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MBC ‘듀엣가요제’를 통해서는 비연예인과 팀을 이뤄 3연승을 거뒀고,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한동근의 가창력이 재조명되는 순간이었다. 때마침 그가 내놓은 신곡 ‘그대라는 사치’가 음원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각종 예능에서 가창력은 물론, 순수하면서도 엉뚱한 모습을 보여주며 얼굴을 널리 알렸다. 열기는 SNS로 이어졌다. ‘일반인들의 소름 돋는 라이브’를 통해 네티즌들이 한동근의 곡을 커버한 영상이 온라인을 통해 노출되기 시작했다. 이 곡이 바로 데뷔곡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였다. 2년 전 발표된 곡이지만, 현재까지도 주요 음원차트의 5위권에 랭크돼 있다. 신곡의 음원차트 상승을 이끌어낸 것뿐만 아니라, 발표한지 2년이 넘은 곡을 1위로 만든 것은 실로 감탄할만하다.

한 음원차트의 추이를 살펴보면, 한동근이 지난 4월 MBC ‘일밤-복면가왕’에 출연한 이후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는 차트 300위권에 진입했고, 지난 6월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의 방송 이후에는 주간차트 130위에 이름을 올렸다. ‘듀엣가요제’ 이후인 8월에는 95위로, 차트 10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이후부터는 빠른 속도로 치고 올라가더니, 정상까지 찍었다. 차트 1위에 오른 순간, 많은 이들이 한동근의 데뷔곡을 접했다. 이게 바로 ‘역주행’의 힘이다.

한동근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한동근의 ‘역주행’에 대해 “방송에서 보여준 순수함과 예능감, 또 이와는 180도 다른 무대 위에서의 가창력, 장악력 등이 대중들의 이목을 끈 이유가 됐다”며 “스스로는 ‘천운’이라고 표현하지만 그간 누구보다 노력한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임창정

임창정/ 사진=텐아시아DB

데뷔곡을 1위로 만드는 기적은 아니지만, 못지않은 쾌거를 거둔 이도 있다. 바로 임창정. 그는 최근 ‘내가 저지른 사랑’을 발표했다. 신곡의 등장 즈음, 선선해진 날씨와 맞물려 임창정이 지난해 9월 내놓은 ‘또 다시 사랑’도 음원차트에 모습을 드러냈다.

‘임창정’의 컴백에 대한 홍보 효과와 더불어 계절과 맞아떨어진 그의 노래가 빛을 본 것이다. ‘내가 저지른 사랑’의 인기에 발맞춰 ‘또 다시 사랑’ 역시 차트 30위권 내에서 음악팬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

1년 뒤 다시 같은 계절을 맞이하며 ‘가을 하면 떠오르는 곡’으로 인정받은 셈이니, 임창정의 바람대로 봄의 상징이 된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과 대적할만하다.

이처럼 ‘역주행’은 다양한 배경에서 나올 수 있는 기적이다. 물론, 좋은 곡이라는 전제가 성립한다면 언제든지 말이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최근 가요계의 흐름에서 음원차트 1위를 한다는 건 굉장히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최근 ‘역주행’의 사례를 살펴보면, 좋은 곡은 언젠가 빛을 본다는 진리는 반드시 성립하는 것 같다. 좋은 곡을 위해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는 가수들이 더 많이 빛을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