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고창편’ 감독판, 4인방 뒷이야기 공개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삼시세끼' 감독판 / 사진제공=tvN

‘삼시세끼’ 감독판 / 사진제공=tvN

‘삼시세끼-고창편’이 감독판을 통해 뒷이야기를 전한다.

16일 방송되는 tvN ‘삼시세끼-고창편’ 감독판에서는 그동안 본편 방송에 다 담아내지 못했던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특히 차승원, 유해진, 남주혁, 손호준의 술자리 모습이 펼쳐질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주혁은 “어머니가 차승원 선배에게 라이벌 의식을 느끼시는지, ‘삼시세끼’에서 차승원 선배 요리가 나오면 그걸 그대로 만들어 주신다. 어머니 앞에서는 맛있다고 하기는 하지만, 실제로는 선배 요리가 더 맛있다”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내 웃음을 안긴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4인방이 세끼하우스를 떠난 이후 고창의 모습이 펼쳐진다. 제작진은 “네 사람이 떠난 후에도 오리들이 더 자라, 갓 태어난 새끼 때보다 10배는 큰 것 같다. 거의 어른 남자의 무릎 높이까지 온다”며 “추수철이 다가오며, 네 사람이 땀 흘려 일한 논에 누렇게 낟알이 맺힌 모습도 볼 수 있다. 뜨거웠던 여름이 지나고 어느덧 가을이 찾아온 고창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삼시세끼’ 감독판은 16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