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샤카라카’, 시청자 사로잡은 열정의 댄스타임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KBS2 추석특집 '붐샤카라카'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추석특집 ‘붐샤카라카’ / 사진=방송화면 캡처

‘붐샤카라카’가 열정과 흥분, 감동의 댄스타임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추석 파일럿 ‘웬만해선 이 춤을 막을 수 없다-붐샤카라카'(이하 붐샤카라카)에서는 댄스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이날 출연자들은 ‘댄스 알파고’로 변신해 19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대한민국을 강타한 히트 댄스곡으로 단 한 명의 댄스왕을 가렸다.

총 4라운드로 진행된 ‘붐샤카라카’는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의 댄스미션을 통해 ‘어젯밤 이야기’, ‘난 알아요’, ‘날개 잃은 천사’, ‘나를 돌아봐’, ‘검은 고양이’, ‘캔디’, ‘레이니즘’, ‘성인식’, ‘으르렁’, ‘강남스타일’ 등 한국 대중음악사를 완성한 히트송과 히트댄스들의 향연이 펼쳐졌다.

무엇보다 잘 추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정확히 추는 것이 포인트라는 점에서 출연진들의 개별 노력과 댄스센스가 요구됐던 상황.

김수로-이수근-이기광(비스트)-하휘동-김신영-박하나-김세정(구구단)-차은우(아스트로) 8인의 출연진들은 자신의 역량을 십분 발휘해 각양각색의 댄스를 선사했고, 미션과 승부를 떠나 흥에 심취해 그 자체를 즐기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종 결승전에서 성사된 이기광과 김세정의 댄스 경연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까지 선사했다. 두 사람은 수많은 연습과 노력을 통해 30곡이나 되는 미션 곡들에 맞춰 춤을 췄고, 20개 이상의 미션을 성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빙의 승부 끝에 단 한 곡 차이로 24개의 미션을 완수한 이기광이 초대 댄스왕 자리에 올랐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