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혜리 “앙!케이트”, 애교 넘치는 진행 ‘눈길’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혜리 / 사진=MBC '아육대' 캡처

혜리 / 사진=MBC ‘아육대’ 캡처

‘아육대’ 혜리가 남다른 애교로 눈길을 모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아이돌스타 육상 리듬체조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서는 MC를 맡은 혜리의 애교 넘치는 진행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혜리는 각 코너별로 준비한 “앙!케이트”를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앙!케이트’는 ‘아육대’에 출연한 아이돌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조사 결과로 색다른 재미를 줬다.

‘양궁 할 때 윙크가 가장 예쁠 것 같은 아이돌’에는 여자친구 은하가, ‘달리기 결승점에서 기다리고 있었으면 하는 아이돌’로는 트와이스 사나와 방탄소년단 지민이 뽑혔다.

또 이날 혜리는 걸그룹 멤버들의 경기를 중계하던 중 실수하는 모습에 함께 눈물흘리기도 하는 등 따뜻한 모습으로 호평받았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