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문가영, 김정현-안우연 어장관리? “질투 안 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질투의 화신' 문가영, 김정현, 안우연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질투의 화신’ 문가영, 김정현, 안우연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질투의 화신’ 문가영이 김정현과 안우연의 질투를 유발했다.

15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에서는 오대구(안우연)가 이빨강(문가영)에게 “두 엄마랑 사는 기분이 어떻냐”고 묻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빨강이 “두 남자랑 키스하는 기분”이라고 답하자 오대구와 표치열(김정현)이 당황했다. 이빨강은 두 사람에게 “너희는 질투 안 하냐”고 물었다.

이에 표치열이 “네가 바라는 게 그거냐”고 묻자 이빨강은 “특히 너”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오대구는 “빨강이, 못된 가시나”라고 울먹였다. 표치열은 “얘, 우리 아무도 안 좋아한다”며 “여자는 좋아하는 사람 있으면 마음에 없는 사람과 키스 못 한다”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