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비투비가 또… 서은광·육성재, 큐피드·레골라스 변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육대' 비투비 서은광, 육성재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아육대’ 비투비 서은광, 육성재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아육대’ 그룹 비투비 서은광과 육성재가 특별한 양궁 대결을 펼쳤다.

15일 방송된 MBC ‘추석특집 2016 아이돌 스타 육상 리듬체조 풋살 양궁 선수권 대회’에서는 양궁 남자 단체전에서 비투비와 몬스타엑스가 맞붙었다.

이날 서은광과 육성재는 다른 멤버들보다 늦게 모습을 드러내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설특집 아육대에서 말과 주몽으로 변신했던 두 사람은 올해도 어김없이 독특한 분장을 하고 나타나 웃음을 자아냈다.

큐피드 분장을 한 서은광은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는 노래를 불렀고, 육성재는 “한국 사람들이 양궁을 잘한다기에 배우러 왔다”며 외국인 흉내를 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육성재는 실제 경기에서도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출하듯 독특한 퍼포먼스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