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솔비, 김구라에 “잡초 같다” 독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마리텔' 김구라 생방송 현장 / 사진제공=MBC

‘마리텔’ 김구라 생방송 현장 / 사진제공=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방송인 김구라와 가수 솔비가 시 짓기에 나섰다.

17일 방송되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추천 시 낭독으로 본격적인 후반전 방송을 시작한 김구라가 ‘만약’이라는 가정을 넣어 직접 시를 바꿔보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방송에 앞서 진행된 생방송에서 조영구는 ‘김구라는 만나지 않았더라면’이란 주제로 시를 낭송했고, 교양방송에서는 자신이 아무 도움 없이 혼자 진행할 수 있는데 예능에서는 김구라 없이는 방송이 힘들다고 고백하며 김구라를 찬양하는 시를 낭송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출연자들은 은유와 비유를 적용한 시 쓰기에 돌입했다. 글을 쓰는 도중 김구라가 솔비를 짓궂게 놀리자 이를 참지 못한 솔비는 김구라에게 “잡초 같다, 밟고 싶다!” 라고 폭탄 발언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뿐만 아니라 김구라는 겨드랑이에 땀띠가 생길 정도로 프로그램을 다작하며 고생하고 있는 자신의 눈물어린 애환을 고백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마리텔’은 오는 17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