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조정석X서지혜, 돌직구 남녀가 만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BS '질투의 화신' 조정석, 서지혜 / 사진제공=SM C&C

SBS ‘질투의 화신’ 조정석, 서지혜 / 사진제공=SM C&C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에서 보도국의 프로 돌직구러 조정석과 서지혜가 은밀한 만남을 가진다.

극 중 마초기자 이화신(조정석과 아나운서 홍혜원(서지혜)은 보도국 선후배 사이. 지난 방송에서 이화신은 병원에서 만난 홍혜원에게 발음과 맞춤법을 지적했고 홍혜원 역시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지만 여유로운 태도로 일관하며 심상찮은 기싸움을 벌였다.

15일 방송되는 8회에서 둘만의 시간을 갖게 되는 이들은 한층 더 직설적인 대화와 홍혜원의 도발로 극에 새로운 전환점을 찍을 예정이다. 두 사람은 함께 술잔을 기울이다가도 예상치 못한 홍혜원의 돌발 행동에 이화신이 그녀를 똑바로 응시하는 등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다.

특히 이화신, 홍혜원 모두 할 말은 곧이곧대로 하는 돌직구 화법의 소유자로 한 마디도 지지 않고 오고가는 대화가 시청자들까지 짜릿하게 만들 것이라고.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큰 접점이 없었던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지도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질투의 화신’의 관계자는 “홍혜원은 아버지가 청와대 홍보수석인 만큼 프라이드가 높고 싫은 소리 한 번 들어본 적 없는 인물이다. 그런 그녀가 왜 이화신과 점점 더 긴밀하게 얽히게 되는지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지난 14일 방송에서 이화신은 표나리(공효진)와 고정원(고경표)에게 잘 해보라며 두 사람 사이를 진심으로 응원했지만 곧 끊었던 담배를 다시 찾고 단 둘이 앉아 있는 모습을 보며 씁쓸한 마음을 드러냈다.

‘질투의 화신’ 8회는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