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고경표♥공효진, 오늘(15일) 설렘주의보 발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질투의 화신' 고경표, 공효진 / 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 고경표, 공효진 / 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 고경표와 공효진이 설렘주의보를 발령한다.

15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에서는 거침없고 화끈한 구애를 펼치고 있는 고정원(고경표)과 그의 마음에 속수무책으로 흔들리는 표나리(공효진)가 특별한 데이트에 나선다.

고정원은 극 중 의류 재벌가의 3세로 기상캐스터인 공효진의 의상을 직접 협찬해주며 애정을 과시하고 있다. 이에 그가 자신의 샵에 공효진을 초대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옷을 제작하는 모습은 벌써부터 안방 여심을 뒤흔들고 있다.

표나리를 앞에 세워두고 머리부터 발끝까지의 사이즈까지 꼼꼼하게 재는 고경표의 프로페셔널함은 그가 지닌 또 다른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 될 것이라고.

특히 고정원의 화려한 손놀림에 신데렐라가 된 듯한 공효진의 모습과 그런 그녀를 바라보는 고경표의 꿀 떨어지는 눈빛은 두 사람의 달달 지수가 최고치에 달할 것을 예감케 하고 있다.

‘질투의 화신’의 관계자는 “고정원이 표나리만을 위한 의상을 직접 만들게 되는 이유가 무엇일지 지켜봐달라”며 “편집샵을 운영하는 고정원의 숨겨진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기에 더욱 멋진 장면으로 탄생되었다. 과연 어떤 의상이 만들어졌을지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