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요리왕’ 빅스 라비, 요리 못해…신곡 홍보 ‘폭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아이돌 요리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아이돌 요리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이돌 요리왕’ 빅스 라비 혼란에 빠졌다.

14일 방송된 MBC 추석 파일럿 ‘아이돌 요리왕’에서는 달걀을 주제로 요리 예선전에 임하는 217명의 아이돌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이돌 요리왕’은 대한민국 현직 아이돌 200여 명이 총집합, 진정한 ‘요리왕’을 가리는 초대형 요리 경연대회다.

이날 빅스의 활약이 돋보였다. 수란을 만들어야 하는 멤버 라비는 ‘수란’의 의미를 몰라 ‘멘붕’에 빠졌다. 그는 “수란이 뭘까, 수란이 뭘까”라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축구선수를 만들어라. 지단은 축구선수다”라며 라비를 화나게 만들었다.

이와 반대로 지단을 만들어야 하는 레오는 흰자와 노란자를 분리하며 제대로 된 지단을 만들어 홍석천을 놀라게 했다. 리더 엔 역시 프로다운 요리 실력을 뽐냈고, 홍석천은 “얘는 제대론데? 역시 리더답다”며 칭찬했다.

결국 라비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한채 시간을 보냈고, 엔은 “우리 신곡 홍보나 하고 있어라”라고 말했다. 이에 라비는 빅스의 신곡 홍보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