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측 “조정석 열혈 취재, 대한민국 폐부 찌를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질투의 화신' / 사진제공=SM C&C

SBS ‘질투의 화신’ / 사진제공=SM C&C

베테랑 기자 조정석이 건물 외벽 청결원으로 변신한다.

오늘(14일) 방송되는 SBS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에서 이화신(조정석)이 온 몸을 내던진 위험한 취재에 도전한다. 그는 옥상 외벽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려 한 손에는 뚫어뻥을 들고 있어 대체 어떤 취재를 하는 것인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그가 이렇게까지 목숨을 내 건 취재를 하는 데에는 시청자들에게 전하려는 메시지가 있기 때문. 이에 청량감 100%의 사이다 매력을 발휘할 조정석의 새로운 면모는 시청자들에게도 신선한 묘미를 안길 것이다.

실제 촬영 현장에서 조정석은 스태프들과 함께 하는 단역 배우들의 안전을 걱정하며 조심스레 촬영을 이어갔다. 무엇보다 이 장면은 화신의 일에 대한 신념이 담겨져 있는 만큼 더욱 열정적으로 연기에 집중했다는 후문.

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관계자는 “일에 있어서는 프로페셔널한 화신의 취재를 통해 대한민국의 폐부를 찌르는 메시지를 전하게 될 것”이라며 “드라마가 지닌 블랙 코미디의 매력을 확인하실 수 있는 대목이 될테니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