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강주은·최민수, 故 최무룡 추억하며 눈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과 최민수가 최민수의 아버지인 故 최무룡의 산소를 방문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강주은은 “예전에는 혼자 다녔는데 이제는 아이들도 많이 컸으니 아이들과도 (아버지와의 추억을) 나눌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하는 최민수의 말에 막내 아들 유진이와 함께 故 최무룡의 산소로 향한다.

강주은은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남자와 결혼하는 나를 시아버지께서 많이 아껴주시고 걱정해주셨다”며 시아버지와의 추억을 회상하고, 최민수도 아버지와의 기억을 떠올리며 추억에 잠긴다.

최민수는 장례식장에서 선글라스를 낄 수밖에 없었던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놓으며 “아버지가 너무 갑자기 돌아가셨다. 배우로서 인생의 많은 부분을 대중에게 공개하고 살지만 아버지를 잃은 슬픔의 눈물만큼은 오로지 나만의 것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눈물 흘리는 모습을 찍히고 싶지 않아 선글라스를 꼈다”고 말한다.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하모니카 연주에 담는 최민수의 모습과 며느리 사랑이 극진했던 시아버지를 추억하는 강주은의 모습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